본문 바로가기
일상다반사

코로나 안전하게 피해서 첫째 아이와 가벼운 산책 다녀왔어요.

by physiolee 2020. 3. 22.

코로나 안전하게 피해서 첫째 아이와 가벼운 산책 다녀왔어요.

 

코로나때문에 어디 나가지도 못하고
하두 답답해서 아이 기분좀 풀어줄겸
마실 다녀왔어요~^^

 

비눗방울 놀이도 하고~

 

놀이터에서 모래놀이도 하고~

 

 

예쁜 꽃이 피어서 꽃과 대화도 나누었네요~^^

 

우리딸은 꽃을 참 좋아하는데
화단에 파란꽃이 무더기로 핀걸보더니
꺄르르~ 하며 꽃을향해 달려가네요ㅎㅎㅎ

계속 집안에서 답답했는지 잠깐 앞에만 나와도
이렇게 좋아하네요^^
코로나와 여러가지 핑계로 놀아주지 못한게
마음에 쓰였는데 모처럼 저도 아이와 함께
따스한 햇살을 받으며 뛰어노니 기분이 상쾌해지네요^^

 

 

 

안전한 범위내에서 콧바람 잠깐 쏘이는것도
나름 괜찮은 것 같아요!
하지만 코로나 안전이 최우선입니다!

그럼 일요일 휴일 즐겁고 편안하게 보내세요!
이만 포스팅 마치겠습니다!^^

댓글181